create account

2019년 11월 14일 by tanama

View this thread on steemit.com
· @tanama ·
$0.02
2019년 11월 14일
오늘은 2019년의 수능날이었다고 한다.

수능.

나도 수능을 본지가 벌써 6년이 지났다.

엄청 오래된것 같은데 6년이라고 하니 뭐 그렇게 멀어보이지는 않는것 같기도 하고 그렇다

돌이켜보면 수능날 아침 참 많이 떨었다.

온몸이 떨렸고 추웠다.

문제는 또 어찌나 안읽히던지

나에게 수능은 썩 유익한 기억은 아니다.

그런데

또 고맙기도 하다

그날 수능을 봤기 때문에 지금 내 옆에 이 친구들이 있는거니까.

.

.

.

.

.

얼마전 최근 카카오톡 연락한 사람을 보았다.

동네친구들도 있었지만 정말 대부분이 대학교 사람들이었다.

내가 만약 이 대학교에 오지 않았다면 어떤 삶을 살고 있었을까?

적어도 다음주에 부산에서 열리는 정상회담에 의무팀 소속 자원봉사자로 활동하지는 않았을것 이다.

.

.

.

.

.

꽤 오랜시간 다운텐션이 유지 되고 있다.

오늘은 별일 아닌데도 화가 나기도 했다.

가만히 있기 힘들어서 헬스장에서 자전거를 탔는데 타는 내내 화가 올라왔다.

집에 와서 혼자 맥주를 마셨다.

그러던 중 성연이에게 보낸 메세지에서 왜 이렇게 다운텐션이 유지되는지 답을 찾았다.

"요새 행복한 일 이 없다"

.

.

.

.

.

행복한일이 없다. 정말로.

아무리 기분이 안좋을때도 행복할때는 있었다.

운동을 할때나, 봉사를 할때나,

성장할때나

어디선가 기쁨을 찾았는데

요즘은 찾을곳이 없다.

.

.

.

.

.

이 마음을 긍정적으로 활용해야지.

국가고시에 이 마음을 가져다가 활용해야지.

말은 이렇게 하면서

또 마음은 그렇지 않다.

행복한일이 없다 보니까 성취감을 느끼려고 하나하나 작은거라도 기록을 하고 있다.

.

.

.

.

.

내일은 오전 10시부터 7시까지 수업이 있다.

거의 고등학생이 된 기분일것 같다.

이왕 하는거

기쁘게 듣자

.

.

.

.

.

()
👍  , , , , , , , , , , ,
properties (23)
post_id81,731,279
authortanama
permlink2019-11-14
categorykr
json_metadata{"tags":["kr"],"app":"steemit\/0.1","format":"markdown"}
created2019-11-14 15:13:45
last_update2019-11-14 15:13:45
depth0
children0
net_rshares154,238,045,383
last_payout2019-11-21 15:13:45
cashout_time1969-12-31 23:59:59
total_payout_value0.012 SBD
curator_payout_value0.012 SBD
pending_payout_value0.000 SBD
promoted0.000 SBD
body_length931
author_reputation7,025,328,989,730
root_title"2019년 11월 14일"
beneficiaries[]
max_accepted_payout1,000,000.000 SBD
percent_steem_dollars10,000
author_curate_reward""
vote details (12)